문경 산란계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22만 마리 살처분

경북도는 13일 문경시 농암면 산란계 농장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최종 확진됐다고 밝혔다.이로써 경북에는 지난달 1일 상주 산란계를 시작으로, 구미 삼계, 경주 산란계·메추리에 이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5건 발생했다. 전국은 57건이다. 도는 문경 해당농장에 사육중인 산란계 3만8천 마리와 반경 500m이내 19만 마리를 포함해 전체 4개 농장 22만8천 마리를 살처분했다. 또 10km 방역대내 농장 6호, 역학관련 농장 7호 및 사료공장 1개소에 대해 이동제한 및 긴급 예찰·검사를 실시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가 확진됨에 따라 문경 내 모든 가금농장의 가금에 대해서는 7일간, 발생농장 반경 10km 방역대내 가금농장은 30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도는 농장 진입로·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등 4단계 소독과 같은 기본적인 방역수칙 준수외에, 출입차량·사람·야생동물 등 전파요인 차단에 철저를 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경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추가 발생을 막기 위해 민·관이 각자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최선의 조치를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

경북 문경 산란계 농장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경북도는 12일 경북 문경시 농암면 산란계 농장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해당 농장은 산란계 3만8천 마리 정도를 기르는 농가로 산란율 저하와 폐사가 증가해 이날 당국에 신고했다.폐사한 닭 검사 결과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돼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정밀검사가 진행중이다. 검사는 1~2일 걸린다.해당 농장에는 가축위생방역본부 초동대응팀이 현장 출동해 차량 등 출입을 전면통제하고 있다.검사결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로 확진되면 반경 500m이내 3개 농장 19만 마리를 포함한 22만8천 마리가 살처분된다.또 역학관련 시설 이동제한 등 방역조치를 하고 반경 10㎞내의 가금농장 7곳 42만8천 마리에 대한 긴급 예찰에 들어가는 한편, 30일 동안 이동이 제한된다. 문정화 기자 moon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