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우 장남 노재헌, 대구 동구을 출마?

노태우 전 대통령의 외아들인 노재헌 변호사의 내년 총선 대구 동구을 출마가 입방아에 오르내리고 있다.최근 잇따라 광주를 찾아 아버지를 대신해 5·18가족들에게 사죄의 뜻을 전하면서 총선을 염두해 둔 정치적 행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것.노 변호사는 지난 5일 광주 남구 오월어머니집을 찾아 5·18희생자 유가족들과 30분 동안 면담을 진행했다.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김대중홀을 찾아서는 방명록에 “노재헌. 큰 뜻을 이어가겠습니다”고 적었다.노 변호사는 올 8월에도 광주를 방문해 국립5·18민주묘지를 찾아 오월 영령에게 사죄했다.‘5·18 피고인’으로 처벌받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의 직계가족 가운데 5·18민주묘지를 찾아 사죄한 사람은 노 변호사가 유일하다.이런 노 변호사의 행보에 동구을 총선 출마가 제기되는 것은 그가 정치에 입문했던 이력 때문이다.게다가 동구을은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가 위치해 있다는 상징성이 있다.노 변호사는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후 스탠퍼드대에서 정치학 석사를 취득했다.이후 1991년 고 박준규 전 국회의장의 비서관으로 정치에 입문했다.노태우 전 대통령이 임기를 마치고 청와대를 나온 직후 민자당 대구 동구을 지구당위원장을 지냈고, 제15대 총선에서 출마 의사를 밝힌바 있다.하지만 1995년 10월 노태우 비자금 사건이 터지자 위원장직을 사퇴하고 총선 출마를 포기했다.노 전 대통령 생가는 용진마을 안에 있는 대구 동구 신용동 596에 있다.노 전 대통령은 1932년 이곳에서 태어났으며 1945년 공산국민학교(현 공산초)를 마치고 대구공립공업학교(현 대구공고)에 진학할 때까지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지역 정가 관계자는 “일각에서는 한국당에서 유승민 의원(동구을)의 대항마로 노 변호사를 전략공천한다는 소문도 제기되고 있다”며 “이 경우 한국당 예비 후보자들의 반발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 보수 공사 진행된다

대구 동구 팔공산 자락 용진마을 안에 있는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의 대수선 공사가 이달말부터 시작된다.생가를 관리 중인 동구청은 노후화된 취약 부분을 정비하고 주변 환경을 개선해 관광객의 안전에 만전을 기한다는 방침이다.4일 동구청에 따르면 이달 말 노 전 대통령 생가(동구 신용동 596)의 안채를 보수하고 조경을 정비하는 공사를 진행해 내년 3월 완료할 계획이다.정비공사는 우선 안채의 지붕 기와를 걷어내고 새 기와로 교체한다. 기단과 서까래는 노화 상태를 확인해 문제가 있는 부분만 변경한다. 주변 조경도 손볼 예정이다.입구에 있는 안내 표지판은 눈에 잘 띄도록 교체한다.동구청은 지난 7월부터 9월까지 실시설계를 통해 노후 상태를 확인하고 보수 계획을 세웠다.공사를 담당할 시공사는 지난달 28일 공개입찰 공모를 진행 중이며, 5일 최종 선정된다.이 사업에는 모두 1억5천만 원의 시비가 소요된다. 예산은 지난 4월 예산편성에 주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주민참여예산제도를 통해 확보됐다.동구청 관계자는 “생가는 원래 초가집으로 지어졌고, 1970년대 새마을운동을 통해 지붕을 기와로 바꾼 구조”라며 “시간이 지남에 따라 건물이 기와 지붕의 무게를 못견뎌 균열이 가기 시작했고, 비가 오면 그 틈새로 물이 스며드는 등 문제들이 발생해 이번 보수 공사를 추진하게 됐다”고 설명했다.동구청은 노 전 대통령의 생가가 1901년 지어졌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지는 466㎡, 건물 66.5㎡ 규모로 안채, 사랑채, 축사 등 3개 건물로 구성돼 있다.2010년 10월 노씨 종중은 노 전 대통령 생가를 대구시에 기부채납했고 2011년부터 동구청이 한해 시비 3천만 원을 받아 운영·관리하고 있다.지난해 기준 약 3만 명의 관광객이 노 전대통령 생가를 방문했다.동구청은 추가적인 예산 확보를 통해 보수가 안된 사랑채도 공사를 진행해 빠른 시일 내 생가 정비 사업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동구청 김기일 문화관광과장은 “이번 대수선 공사는 예산 부족으로 안채만 보수하고 사랑채는 사업에서 빠졌지만 빠른 시일 내 공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생가를 찾는 관광객이 점차 늘고 있는 상황에서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김규환, 노태우 전 생가 찾아 문풍지 바르기 행사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대구 동을 당협위원장)은 지난 20일 대구 동구 신용동에 위치한 노태우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아 당원 및 봉사위원들과 문풍지 바르기 행사를 열었다.노 전 대통령은 1932년 이곳에서 공산면사무소 면서기를 지낸 아버지 노병수씨와 어머니 김태향씨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났다. 1945년 공산국민학교(현 공산초)를 마치고 대구공립공업학교(현 대구공고)에 진학할 때까지 이곳에서 살았다.노 전 대통령 일가와 종친은 2009년 생가를 보수해 2010년 10월 대구시에 기부채납했다.김 의원은 “노 전 대통령 생가는 동구의 대표 관광 명소다. 당원, 주민과 함께 앞으로 생가를 잘 가꾸고 보존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최태원 동거인 '김희영'에 노태우 전 대통령 딸 '노소영'까지…

2015년 12월 다른 여성과의 사이에서 혼외자가 있다고 고백하며 부인인 노소영 관장과 이혼하겠다고 밝힌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동거인 김희영 티앤씨(T&C) 재단 이사장과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등장해 화제가 되고 있다.동거인으로 알려진 김희영 이사장과 최 회장은 2010년 딸을 낳았으며 2017년 티앤씨(T&C) 재단을 설립했다. 최 회장의 T와 김 이사장의 영문 이름인 클로에의 C 글자에서 따왔다고 전해졌다.이에 현재 이혼 소송 진행 중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1961년생인 노소영 관장은 노태우 전 대통령의 딸로 1988년 최 회장과 결혼했지만 2018년부터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