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투표율 ‘역대 최고’, 대구 꼴찌 면하고 경북 평균보다 높아

전국 투표율이 28년 만에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1992년 총선 당시 71.9%를 기록한 후 28년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대구지역 투표율은 지난 20대 총선에서 ‘전국 꼴찌’를 기록했었고, 21대 총선에서 사전투표율에서도 역시 꼴찌를 기록했지만 이번 총선에서는 하위권을 탈피해 평균보다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경북도 전국 투표율 평균보다 낮았던 지난 20대 총선 투표율 달리 평균보다 높았다.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 투표를 마감한 결과 전국 평균 투표율은 66.2%를 기록, 지난 20대 총선(58%) 때보다 8.2% 포인트 상승했다.지난 17대 총선 투표율은 60.6%였고, 18대는 46.1%, 19대 총선에서는 54.2% 등으로 역대 총선에서 최고로 높은 투표율이다.21대 총선에서 시·도별로 투표율을 살펴보면 울산이 68.6%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다음으로 세종 68.5%, 서울 68.1%, 전남·경남 67.8% 등의 순이었다. 충남은 62.4%로 최하위를 기록했다.대구 투표율은 전국 투표율 평균 보다 높은 67.0%를 기록했다. 시·도별로 보면 7위에 해당했다. 경북은 66.4%로 9위를 기록했다.이번 총선 투표율이 역대 최고였던 만큼 대구지역이 7위를 기록했다는 것은 과거 총선과 비교해 크게 선전했다는 반응이다.대구는 지난 20대 총선에서 54.8%로 ‘전국 꼴찌’를 기록했고, 지난 19대 총선에서도 전국 평균보다 낮은 52.3%의 투표율을 보여 하위권을 기록했다.또 이번 총선에서 사전투표율은 전국 평균 26.69%이었지만 23.56%로 최하위였던 것.경북도 전국 투표율과 비교해 0.2% 포인트 오른 수치를 기록했다.지난 19대 총선에서는 평균(54.2%)보다 높은 56.0%, 20대 총선에서는 평균(58.0%)에 살짝 못 미치는 56.7%를 기록했었다.대구지역 12개 선거구별로는 수성구가 72.8%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이는 여야 잠룡들이 맞붙은 만큼 치열했던 수성갑·을에 대한 유권자들의 높은 관심이 투표 열기로 이어졌기 때문이다.그 뒤로는 북구 67.1%, 달서구 67.0%, 중구 66.6% 등의 순이었다. 서구가 63.6%로 가장 낮았다.경북은 66.4%의 투표율을 보인 가운데 군위군이 74.3%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기록했다. 칠곡군은 61.0%로 가장 낮았다.구아영 기자 ayoungoo@idaegu.com

대구 사전투표율 전국 꼴찌, 선거에 어떤 결과?

대구지역 4.15 총선 사전투표율이 전국 꼴찌를 기록했다.전국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대구의 낮은 사전투표율이 대구 선거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반면 경북지역은 사전투표율이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대구시와 경북도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0~11일 사전투표를 실시한 결과 대구지역은 총선거인 207만1천120명 가운데 23.56%인 48만8천48명이 투표에 참여했다.전국에서 가장 낮은 투표율이며 전국 평균 사전투표율(26.69%)보다도 낮다.다만 지난 2016 총선때보다는 사전투표율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당시 대구 사전투표율은 10.13%였다.선거구별로 살펴보면 대구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수성구가 29.08%로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였다.지역 평균보다 무려 5.52%포인트 높았다. 이곳의 총선거인은 35만7천259명이고 사전투표자는 10만3천908명이다.수성구는 갑과 을에서 대선 주자들이 3명이나 출마하며 전국적 관심을 끌어 모은 바 있다.수성갑은 지난 총선에서도 새누리당 김문수 후보와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후보의 맞대결로 화제가 되며 우리나라 정치1번지 서울 종로보다도 높은 사전투표율을 기록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이어 중구(28.31%), 남구(24.20%), 서구(23.3%), 북구(22.95%), 동구(22.87%), 달서구(21.34%), 달성군(19.56%) 등의 순으로 사전투표율이 높았다.경북지역은 전체 선거인수 228만2천938명 중 65만5천257명이 사전투표를 마치며 28.7%를 기록, 전국 6위에 올랐다.이같은 경북 사전투표율은 사전투표 제도가 전국 단위 선거에 처음 적용된 2014년 6·4 지방선거 이후 역대 최고 수치다.지난 2016년 선거(14.07%)와 비교해서도 2배 가까이 증가했다.경북지역에서 최고 투표율을 보인 곳은 의성군으로 47.31%로 집계됐다.군위군(45.2%), 영양군(38.37%), 문경시(36.57%), 김천시(36.01%), 울진군(35.42%), 예천군(35.37%), 봉화군(35.23%) 등 경북 대부분 지역이 전국 평균 사전투표율(26.69%)보다 높았다.구미시(23.27%), 포항북(23.85%), 포항남(23.04%), 칠곡군(22.57%), 경산시(21.93%) 등은 전국 평균 사전투표율보다 낮았다.이처럼 대구경북 모두 지난 총선보다 사전투표율이 높아진 이유는 사전투표 참여율이 점차 상승 추세에 있는 데다 코로나19 우려로 사람이 많이 몰리는 본투표보다 이틀간 나눠 진행되는 사전투표를 택하는 유권자가 많아진 탓으로 분석된다.또한 대구 투표율이 전국에서 가장 낮은 것은 코로나19 피해가 전국에서 가장 컸기 때문으로 해석된다.지역 정가 관계자는 “정권 심판의 분노로 표를 행사한 유권자과 인물론을 앞세운 후보를 지지하기 위해 투표장을 찾은 유권자 중 어느 쪽이 더 많이 투표했느냐가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또한 세대별 동원이 얼마나 이뤄졌느냐가 승부의 핵심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5강 싸움’보단 ‘탈꼴찌 싸움’ 신경 써야 하는 삼성 라이온즈

올 시즌 삼성 라이온즈의 5강 싸움은 싱겁게 끝났다.남은 33경기에서 산술적으로 8할에 가까운 승률(26승7패)을 기록하면 가을야구 희망은 아직 남아 있다.하지만 삼성의 현재 전력을 감안한다면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다.지난 주(13~18일) 삼성은 1승3패를 기록하며 8위에 머무르는 등 이제는 처절한 탈꼴찌 싸움을 걱정해야 할 판국이다.5위 NC 다이노스와 격차는 9게임차로 벌어졌고 5위 탈환을 노리는 6위 KT 위즈와 격차도 8게임차.반대로 최하위 팀인 9위 한화 이글스, 10위 롯데 자이언츠와 격차는 4~4.5게임차가 된 상황이다.게다가 삼성의 8월 행보를 고려하면 꼴찌 추락도 이상하지 않은 흐름이다.삼성의 8월 승률은 0.250(3승9패)로 한화(8승7패), 롯데(7승7패)와 대조적이기 때문.분위기 반전을 위해 꺼내 든 ‘외국인 교체 카드’의 효과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저스틴 헤일리 대신 영입한 외인 타자 윌리엄슨의 타격 침체에 빠졌다.새 외국인 투수 벤 라이블리는 기존의 맥과이어처럼 제구가 제대로 되지 않는 모습을 보이는 등 기대보단 우려가 앞서고 있다. 라이블리는 SK 와이번스 경기에서 5이닝 5피안타 4사사구 4자책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문제는 이번 주다.삼성은 20일부터 한화, 두산 베어스, 키움 히어로즈와 만난다.올 시즌 한화를 상대로 9승3패의 성적을 내며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방문’경기에 약한 점이 변수다. 삼성은 방문경기에 17승1무38패로 힘을 제대로 쓰지 못하는 중이다. 한화와 2연전 결과에 따라 최하위권과 격차가 더 좁혀질 수 있다.20일 선발투수는 삼성 라이블리, 한화 김이환으로 예고됐다.삼성은 한화와 경기를 마치면 대구로 돌아와 상위팀과 격돌한다.상대는 2위 두산 베어스와 3위 키움 히어로즈로 삼성은 두 팀에 각각 8승씩 헌납했다.두 팀은 2위 싸움을 벌이고 있는 터라 삼성을 상대로 전력을 쏟아 부을 것으로 예상된다.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페넌트레이스에서 삼성의 미래는 어둡다.분위기 반전을 꾀할 수 있는 카드는 모두 다 썼고 뾰족한 대책은 없어 보인다.다만 보여줄 수 있는 것은 절실함이다.야구명가의 추락이 멈출 것인 지 계속 될 것인지는 삼성 코치진, 선수단 의지에 달렸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