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의회 김태희 부의장 5분 자유발언

김태희 의원 상주시의회 김태희 부의장은 10일 제193회 상주시의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장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경북대학교 상주캠퍼스 통합 약속을 이행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김 부의장은 2008년 경북대와 상주대와의 통합 당시 약속이었던 △상주 캠퍼스 부총장 제도 유지 △ 경북대 노인병원 분원 설치 △경북대 부속 농업 교육센터 이전 △한의학 전문 대학원 유치 △조류 생태 환경 연구소 이전 △과학공원 조성 △영어마을 조성 △생물 생태 자원관 분원 설치 등 유사 중복학과의 존치 등을 약속했으나, 통합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부총장 제도를 폐지하는 등 통합 이행사항을 지키지 않고 상주 시민들과의 신의를 무너뜨린 현재 상황을 지적했다. 이와 함께 행·재정권이 대구 캠퍼스로 이관된 사항과 통합 전 1천152명의 입학정원이 통합 후 730명으로 37%나 감소한 점을 지적했다. 통합 후의 경북대 상주캠퍼스가 지역 발전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상황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경북대 총장에게 통합 당시의 약속 이행을 강력히 촉구했다. 이날 김 부의장은 통합 약속의 이행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요구하며, 상주캠퍼스에 경북대학교 농업생명과학대학을 이전시켜 달라고 요구했다. 농업생명과학대학의 이전은 상주농잠학교로 개교했던 상주캠퍼스의 오랜 역사와 전통을 계승하고 농업의 중심도시인 상주에서 더욱 큰 시너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캠퍼스 활성화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상주시와 경북대 상주캠퍼스의 상생 활성화를 위해 △부총장제의 부활 등 학교 운영체계 개선 △ 캠퍼스 후문 설치 및 정문 원룸 지역의 상가 활성화 △기존 시설물이나 향후 조성 계획 중인 시설에 대해 시와 대학교 간의 협약을 통한 공동 활용방안 모색 △상주시의 각종 문화행사나 축제 시 교수 및 학생들이 동참하는 상주시민과의 공동체 의식 고취 방안도 함께 제안했다. 김태희 부의장은 “경북대 상주캠퍼스의 활성화는 지역 발전의 큰 동력인 만큼 시민 모두가 상주캠퍼스 활성화를 위한 지혜와 힘을 모아야 할 것”이라며 “상주시와 경북대학교에서는 장·단기 계획을 마련하고 활성화 대책을 강력히 추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김일기 기자 kimik@idaegu.com

미우새 출격 이하늬 “김태희는 은인”… 무너지면 서장훈까지도

사진: 이하늬 인스타그램 배우 이하늬가 '미우새'에 출연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이하늬는 10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미우새)' 게스트로 출연한 이하늬는 서울대 재학 시절 김태희와 절친이면서 자신이 김태희의 보디가드였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이날 방송에서 이하늬는 "김태희가 연예계 활동을 권유했다"며 "태희 언니가 없었다면 연예계 일하기가 쉽지 않았을거다"라며 고마워했다.같은 대학교 동아리였던 두 사람은 처음 이하늬의 오디션 자리도 김태희가 만들어줬다며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이날 MC 서장훈 또한 이하늬의 등장에 반가움을 드러내며 털털한 성격을 칭찬했다. 이하늬는 "식욕이 터지는 스타일이다. 무너지면 답이 없다"며 "서장훈까지 커질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이하늬는 최근 영화 '극한직업'에서 마약반 해결사 장형사 역으로 활약했다. online@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