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삼성 라이온즈보다 관중 많아…증가폭도 전국 최고

DGB대구은행파크 전경.한국 프로 스포츠의 양대 산맥이자 대구지역 인기 스포츠인 야구와 축구의 관중 희비가 엇갈렸다.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이하 라팍)의 관중은 지난해보다 줄어든 반면 DGB대구은행파크(이하 대팍)의 관중은 대폭 늘었기 때문이다.13일 대구FC에 따르면 올해 대팍에서 열린 12경기에 총 12만5천317명의 관중이 모였다. 대구의 평균 관중 수는 1만443명으로 K리그1 12개 팀 중 3위를 기록했다.관중 증가폭은 대구가 ‘1등’이다.지난해 대구의 평균 관중 수는 4천17명으로 올해 무려 160%가량 증가했다.반면 삼성의 홈구장 라팍의 관중은 하향세다.13일까지 라팍에서 열린 53경기에 총 53만8천386명의 관중이 모였다. 경기당 평균관중은 지난해(1만158명)보다 1% 감소한 1만30명으로 KBO리그 10개 구단 중 5위다.축구 인기가 야구를 추월할 수 없을 것 같았던 양상이 단숨에 깨졌다.대구FC가 삼성의 평균 관중 수를 근소한 차이(413명)로 앞서고 있으나 더 벌어질 가능성도 크다.접근성이 좋고 친관중으로 만들어진 대팍 개장 효과가 식지 않고 있기 때문.특히 대구의 첫 상위스플릿(1~6위) 진출 가능성이 남아 있고 조현우, 세징야와 같은 슈퍼스타가 있어 대구에 불어온 축구 열기가 식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이와 대조적으로 삼성은 KBO리그 남은 기간 흥행을 장담할 수 없다. 최근 3년간(2016~2018시즌)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하는 등 저조한 성적이 한몫하고 있다.올해 역시 삼성의 순위는 8위로 5위 NC 다이노스와 격차가 8게임차(13일 기준)로 벌어져 포스트시즌 진출이 불투명한 상태다.또 이만수, 이승엽, 양준혁처럼 관중을 경기장으로 모을 수 있는 ‘슈퍼스타’가 팀에 없다는 점도 흥행 부진의 이유로 꼽힌다.전국적인 흐름도 축구 관중은 늘고 야구 관중은 감소 추세다.KBO리그는 지난 12일까지 542경기를 치른 결과 569만6천913명이 입장, 전년대비(617만7천475명) 관중 8% 감소했다.70%가량 진행된 K리그1의 경우 25라운드까지 누적관중은 120만7천597명으로 지난해 38라운드 총 관중인 124만1천320명에 근접했다. 26라운드 6경기에서 이번 시즌 경기당 평균 관중인 8천51명이 들어오면 누적 관중 수는 지난 시즌 총 관중 수를 돌파할 예정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프로축구 K리그 관중 대폭 늘었다…대구 두 배 넘게 증가

관중들로 가득찬 DGB대구은행파크.한국 프로축구 K리그 관중이 53.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올 시즌 흥행을 이끌고 있는 대구FC는 관중 수가 지난해보다 159% 늘었다.러시아 월드컵 독일전 2-0 승리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9 국제축구연맹 20세 이하 월드컵 준우승 등 축구 붐 호재가 작용된 것으로 풀이된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2019시즌 16라운드까지 K리그1(1부리그)의 경기당 평균 관중은 8천408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천492명보다 53.1% 늘었다고 18일 밝혔다.특히 축구전용구장인 DGB대구은행파크로 이사한 대구FC가 올 시즌 경기당 평균 1만397명의 관중을 모았다. 이는 지난해(4천17명)보다 두 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대구는 지난 3월 K리그 개막 후 5번(아시아 챔피언스리그 포함)의 매진을 기록하며 인기 구단으로 거듭났다.또 경기를 중계하는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K리그1 경기당 평균 접속자수(15라운드 기준)도 지난해 1만2천574명에서 올해 2만2천214명으로 76.7% 상승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대구FC 상 복 터졌네…플러스 스타디움상’, ‘팬 프렌들리 클럽상’ 2관왕

대구FC는 ‘플러스 스타디움상’과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받았다. 사진은 장성원이 경기가 끝난 후 팬들과 사진을 찍는 모습.대구FC가 한국프로축구연맹으로부터 ‘플러스 스타디움상’과 ‘팬 프렌들리 클럽상’을 받았다.연맹은 하나원큐 K리그1 2019 1~13라운드간의 관중 유치와 마케팅 성과를 평해 △풀 스타디움(Full Stadium)상 △플러스 스타디움(Plus Stadium)상 △팬 프렌들리 클럽(Fan-friendly Club)상 수상 구단을 선정, 발표했다.올 시즌 리그 흥행의 일등공신인 대구는 전년 대비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이며 ‘플러스 스타디움상’을 따냈다. 대구는 지난 기간보다 7천186명이 증가해 올 시즌 평균관중 1만704명을 기록 중이다.이와 더불어 대구는 미디어 투표를 통해 가장 팬 친화적인 활동을 펼친 구단에게 주어지는 ‘팬 프렌들리 클럽’까지 뽑혀 2관왕의 영예를 안았다.대구 선수들은 익히 알려진 ‘퇴근길 팬 서비스’로 경기가 끝난 뒤 팬들을 위해 사진, 사진 촬영 등 팬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있다. 또 ‘축구장 가는 길’을 조성해 구단 이미지를 지역 곳곳의 문화 콘텐츠로 형상화 시켰다. 팬들에게 그라운드를 오픈해 선수들과 호흡하는 시간을 가지는 등 ‘팬이 없으면 선수도 없다’는 마음가짐으로 팬들과 스킨십을 하고 있다.한편 FC서울은 총 6경기에 평균 1만5천684명의 관중을 유치해 최다 관중 구단에 주어지는 ‘풀 스타디움상’을 받았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이제 축구는 대구다…대구FC K리그1 흥행 이끈다

대구FC는 올 시즌 홈경기 평균 관중 1만여 명을 끌어 모으며 K리그1 흥행을 주도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3월9일 홈 개막전 모습.‘이제 축구는 대구다’대구의 축구 열기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대구 북구 고성동에 새 둥지를 튼 대구FC는 경기마다 구름 관중을 모으면서 K리그1 흥행을 주도하고 있다.대구FC는 2002년 창단 후 매년 흥행과는 거리가 멀었지만 이제는 지역에 뿌리내리면서 대구의 최고 인기 스포츠인 야구를 위협할 정도로 성장했다.7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하 연맹)에 따르면 대구FC는 DGB대구은행파크(이하 디팍)에서 열린 5번의 홈경기에서 5만4천63명의 관중을 모았다. 일찍이 많은 축구 팬을 보유한 울산 현대(5경기 5만3천806명) 관중 규모를 뛰어넘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있다.올 시즌 홈경기 평균 관중은 1만812명이다. 지난해 평균 관중(3천745명)보다 무려 4배가까이 증가했다.홈경기 평균 관중 순위로 따지면 전북 현대, 서울FC, 수원 삼성에 이은 4번째로 명실상부한 인기구단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는 12개 구단 중 8위였다.특히 대구의 축구 열기는 주말과 평일을 가리지 않는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평일에 열리는 아시아 챔피언스리그는 조별리그임에도 수많은 관중이 찾았다. 광저우 헝다전은 매진(1만2천 명)됐으며 산프레체 히로시마전은 9천여 명의 관중이 방문했다.또 연맹의 체면을 대구FC가 세워주고 있다.연맹은 올해 K리그1 흥행을 위해 야심차게 ‘프라이데이 나이트 풋볼’을 기획했지만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결과를 내고 있었다. 지난 3월29일 울산과 제주 경기 6천52명, 지난달 26일 포항과 수원 경기 3천212명의 관중이 모였다.하지만 지난 3일 디팍에서 열린 대구FC와 상주 경기에 9천120명의 관중이 모여 금요일에 열린 경기 중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이처럼 대구에 축구 열기가 높은 것은 디팍 개장 효과도 있지만 팀 ‘성적’에서 이유를 찾을 수 있다.지난해 창단 첫 우승(FA컵)한 대구FC는 현재 K리그1에서 3위에 오르며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K리그1 최근 6경기 무패행진 중이다.무엇보다 대구FC가 재미있는 경기를 펼치고 디팍에서만 경험할 수 있는 응원 문화가 입소문이 난 것도 한몫하고 있다.이와 더불어 대구FC 선수들의 남다른 팬서비스도 인기몰이의 원인으로 꼽힌다. 과거 삼성 라이온즈의 일부 선수들이 팬들의 사인 요청을 지속적으로 거부한 사례와 대조되는 대목이다.경기가 끝난 후 시간을 할애하면서까지 팬서비스를 해주는 등 대구FC 선수에 대한 미담 사례가 끊이질 않고 있다.조광래 대구FC 대표이사는 “올해 대구 축구 열기를 보니 디팍 수용인원 3천 석 증축을 시작해야 할 것 같다”며 “우승이라는 목표를 향해 대구시민과 선수 함께 달려가겠다.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해 대구를 명품축구도시로 만들겠다”고 말했다.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

미세먼지도 축구 열기 막지 못했다

지난 1~3일 열린 K리그1 1라운드에서 많은 관중이 경기장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2012년 개장 이래 최다 관중을 기록한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 제주유나이티드전 모습.전국에 내려앉은 미세먼지도 K리그 개막을 기다려온 팬의 열정을 막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4일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따르면 지난 1~3일 치러진 K리그1 1라운드에서 6경기 총 유료관중 7만9천355명, 경기당 평균 유료관중 1만3천226명이 입장했다.이는 총 5만4천854명, 경기당 평균 9천142명을 기록한 지난 시즌 1라운드보다 44.7% 증가한 수치다.전북 현대와 대구FC의 공식 개막전이 치러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는 2만1천250명의 관중이 몰렸다. 지난해 공식 관중 집계방식이 유료관중 기준으로 변경된 후 전북이 기록한 최다 관중이다.인천유나이티드와 제주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도 1만8천541명의 관중이 입장, 2012년 인천축구전용경기장 개장 이래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한편 대구는 오는 9일 제주유나이티드전에서 새로운 경기장인 DGB대구은행파크의 첫선을 보인다. 대구는 개장을 기념해 인기가수 축하공연 등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했다. 자세한 이벤트 라인업과 내용은 공식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통해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신헌호 기자 shh24@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