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지역 체육인 인권 보호 대책 마련

최근 여자핸드볼 실업팀 지도자의 성추행 사건을 겪은 대구시가 지역 체육인의 인권 보호를 위한 특별대책을 마련했다.29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7월 선수 전체, 8월에는 여성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인권침해 실태를 토대로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체육인 인권 보호 방안을 내놨다.이번 대책의 주요 내용으로는 △‘대구시 체육 인권 조례’ 및 지도자 행동강령 제정 △성적 중심의 스포츠단 평가제도 개선 △지도자 및 선수 대상 인권교육 강화 △지도자와 선수 간 소통 프로그램 도입 등 제도 보완을 추진한다.인권침해 사건 발생 시 신속한 신고와 처리를 하기 위해 △대구시 체육진흥과 내 인권침해 신고 채널 운영 △종목별 현장밀착형 상담 및 정기 인권실태 설문조사 △전문기관에 의한 선수 인권 상담주간 지정 △인권침해 대응 매뉴얼 수립 등 대응체계도 구축한다.대구시는 피해자 보호를 위해 인권침해 행위자를 즉시 직무에서 배제하고 집단 따돌림 및 계약해지 등 불이익이 없도록 조치할 예정이다.가해자에 대해서는 해임 등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로 강력히 제재한다.이외에도 선수 전문 상담, 법률 및 의료지원 등 체육계 인권침해 예방 및 피해자 보호를 위해 협력하는 방안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현재 대구시 직장운동경기부(장애인팀 포함)에는 시청 21개팀 176명, 구·군 9개팀 64명, 공사·공단 등 6개팀 54명, 총 36개팀 294명(선수 245명)이 소속돼 있다.대구시 박희준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이번 대책 시행으로 체육계의 수직적인 위계질서 및 성적 지상주의 문화 개선 등 대구 체육인들의 인권이 무엇보다 존중되는 ‘클린 스포츠도시 대구’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종윤 기자 kjyun@idaegu.com

코로나19 현장서 사투벌이는 대구 의료진들 ‘기진맥진’

대구지역에서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들이 기진맥진한 상태다. 코로나19 확산이 40일을 넘어서면서 투입되는 의료진수는 줄어들고 의료진 중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있다. 파견 의료진 수당 문제를 두고 정부와 대구시가 혼선을 빚고 있고, 대구동산병원에서 사투 중인 직원들이 무더기로 계약해지 통보를 받은 일까지 벌어졌다. 1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에서 지역병원 의료인력 외에 2천100여 명의 의사, 간호사 등 의료진이 자원·파견 형태로 코로나19 확진자 치료에 매진하고 있다. 대학병원, 선별진료소 등에서 코로나19 검체 채취, 환자 진료 등을 담당하는 공중보건의 인력은 초기에 비해 크게 줄었다. 지난달 이후 코로나19 치료를 위해 대구에 파견된 1,2기 공중보건의는 각각 300여 명에 달했으나, 현재 근무 중인 3기 인원수는 120여 명에 불과하다. 초창기 수백 명에 이르던 자원봉사 의료진이 속속 생업현장으로 복귀하고 있다. 지난달 28일 기준 대구지역 감염 의료진 확진자는 121명이다. 이중 심각한 위중 환자와 중증 환자도 각각 1명씩 포함돼 있다. 공중보건의 등 파견 의료진 수는 줄고 자원봉사자로 온 인력이 복귀하고 있지만 요양병원, 정신병원 등에 산발적 집단감염이 잇달아 발생하면서 의료진의 피로는 버티기 힘든 상황이라는게 현장의 목소리다. 정부가 모집한 의료진과 대구시에 파견된 의료진에 대한 수당문제도 혼선을 빚고 있다.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있는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이 최근 수십명의 계약직 직원에 대해 계약만료를 통보한 것도 논란이 되고 있다.정부의 추후 손실보전을 믿지 못하겠다는 불신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대구시 채홍호 행정부시장은 “동산병원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있다. 정부 차원에서 발생하는 손실과 인건비 등 모든 문제를 해결해 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대구시에서 시의 필요에 의해 파견됐던 의료진 봉사자들에 대해서는 대구시에서 수당을 지급하고 추후 정부에 보전받는 것에 대한 문제는 좀 더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이주형 기자 leejh@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