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지역 4년제대학 수시모집 경쟁률 지난해 비해 금오공대 낮아지고 경운대 비슷

구미지역 4년제 대학의 수시 경쟁률이 지난해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지난 10일 수시 모집을 마감한 결과 금오공대의 경쟁률이 낮아진 반면 경운대는 지난해와 비슷했다.지난해 6.6대 1의 수시모집 경쟁률을 기록했던 금오공대는 올해 928명 모집에 5천475명이 지원해 지난해보다 낮은 5.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가장 경쟁률이 높은 학과는 지역인재전형의 건축학부로 16.17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경운대는 1천85명 모집에 7천248명이 몰려 지난해와 같은 6.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가장 경쟁률이 높은 학과는 지역인재전형의 물리치료학과로 23.88대 1이다.지역인재전형 간호학과(11.29대 1), 학생부 종합전형 항공기계공학과(10.57대 1), 지역인재전형 치위생과(10.3대 1) 등도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한편 금오공대는 수능최저학력기준 미적용 전형은 오는 11월28일, 적용 전형은 12월10일에 대학 홈페이지(www.kumoh.ac.kr)를 통해 최초합격자를 발표한다.신승남 기자 intel887@idaegu.com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대구경북 건축학과 대학생 축구대회’ 축사·시축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은 6일 오전 9시 국립신암선열공원 참배 후 9시 54분 충혼탑(앞산공원)에서 열리는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 헌화·분향을한다.그리고 낮 12시 강변축구장에서 열리는 ‘대구경북 건축학과 대학생 축구대회’에 참석, 축사·시축을 한다.이창재 기자 lcj@idaegu.com

(인물동정)최상대 전 대구·경북건축가회장

최상대(한터시티건축 대표) 전 대구·경북건축가회장이 지난달 28일 호텔라온제나에서 열린 제15회 대한건축학회 대구경북지회 학술발표회 및 정기총회에서 건축학술상(건축학분야)을 받았다. 최 전 회장은 저서 ‘대구의건축 문화가되다’의 ‘2018 대구 올해의 책’, ‘수성 인문도서’, ‘우수출판컨텐츠’ 선정 및 국내외 강연, 기고 활동 등으로 건축학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지혜 기자 hellowis@idaegu.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