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규약

주)대구신문사 대구일보(이하 ‘회사’라 칭한다)와 한국기자협회 대구일보지회(이하 ‘기협’이라 칭한다)는 지역 최초의 순수지역신문으로서의 창간 정신을 수호하고, 정치. 경제. 사회권력 등 제 권력으로부터 신문 제작의 독립성과 자율성을 보장하고, 자유로운 독립 언론으로서의 정체성을 유지.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이 규약을 제정한다.
제1조(효력)
이 규약은 단체협약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제2조(편집원칙)
대구일보 편집의 기본정신과 원칙은 재창가 당시 공표한 ‘바른말 하는 신문, 지역민들과 함께하는 신문’을 견지한다.
제3조 (편집권 독립)
① 대구일보의 편집권은 기자(논설위원 포함)들이 공유하며 최종 권한과 책임은 편집국장에게 있다.
② 편집국장은 편집권 행사에 기자들의 참여를 보장해야 한다.
③ 회사는 경영과 편집의 분리원칙에 따라 어떠한 이유로도 편집권을 침해할 수 없다.
④ 발행인은 주필 또는 편집국장 등 편집책임자 중 1명을 편집인으로 임명한다.
제4조 (편집국장)
① 편집국장은 회사가 임명한다
② 편집국장은 기자직 언론경력 15년 이상, 회사 부장급 이상을 자격 요건으로 한다.
③ 편집국장의 임기는 3년으로 하되, 연임할 수 있다.
제5조(논설위원)
객원논설위원은 주필 또는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회사가 위촉한다.
제6조(칼럼필진)
칼럼 필진은 편집국장이 국원의 의견수렴을 거쳐 선정, 사후 회사에 통보한다.
제7조 (편집국 인사)
편집국원에 대한 인사는 편집국장의 제청에 따라 대표이사가 이를 행한다.
제8조 (양심보호)
① 기자는 자신의 양심에 따라 취재. 보도할 자유가 있다.
② 기자는 내·외부의 압력에 의한 축소. 왜곡. 은폐는 물론 특정 세력의 이익을 위한 것으로 판단할 상당한 이유가 있는 경우에는 상관의 지시에 불응할 권리가 있다.
③ 기자는 금품, 향응 등을 제공받아서는 아니하며 협박, 광고 등의 강요를 하여서도 아니된다. 이를 어길 경우 인사위원회에 회부 그 결정에 따른다.
제9조 (편집위원회)
① 회사와 ‘기협’은 헌법에 명시된 표현의 자유에 의거해 공정보도의 실현과 편집권 독립, 지면제작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편집위원회를 운영한다.
② 편집위원회는 회사와 ‘기협’의 추천을 받은 자에 대하여 기자직 사원의 동의를 거쳐 5명으로 구성하고, 편집위원회 위원 임기는 1년으로 하며, 연임 또는 중임할 수 있다.
③ 편집위원회는 보도와 관련된 모든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편집국장에게 의견을 제출할 수 있으며, 편집국장은 이를 존중하여 제작에 반영한다.
④ 편집위원회 회의는 매월 첫째 월요일 10시에 개최하며 필요시 위원 누구나 회의 소집을 요청할 수 있으며, 편집위원회의 회의는 간사가 이를 주재한다.
⑤ 위원들은 활동과 관련해 어떤 신분상의 불이익을 받지 않는다.
제10조 (자문위원회)
지면개선이나 독자권익보호 등 신문 전반에 걸친 자문을 위하여 자문위원회를 둘 수 있다.
제11조 (적용)
이 규약은 회사와 기협의 대표, 그리고 편집국장이 서명함으로써 효력이 발생한다. 단, 이 규약에 따른 편집국장의 임명과 임기는 2005년 5월 1일부터 적용한다.